퍼펙트스톰은 원래 기후현상을 설명하는 용어로 태풍이나 가뭄 등이 동시에 일어나 엄청난 파괴력을 행사하는 현상을 뜻한다.

이렇게 기상, 자연재해 용어로 사용되던 퍼펙트스톰은 2008년부터 경제용어로 사용되기 시작했으며, 이 용어를 사용할 때는 여러 악재가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는 심각한 세계 경제의 위기를 말한다.

예를들면 러시아-우크라이나 이슈, 금리인상, 인플레이션 발생 등으로 들 수 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