머니마켓펀드는 단기금융펀드(Money Market Fund)로써 고객의 자금을 모아 펀드를 구성한 후 금리가 높은 단기금융상품에 집중 투자하는 금융상품이다. 만기 1년 이내의 우량 채권에만 투자해 손실위험이 낮으며, 하루 뒤 환매해도 수수료가 붙지 않는다. 또한 가입금액에 제한이 없어 소액 투자자도 투자할 수 있다.

정부가 발행하는 기업어음(CP), 양도성 예금증서(CD) 같은 단기증권에 투자해 수익을 추구하는 펀드이며, 원래 당일 매입 당일 환매가 됐었으나 2007년부터 익일 매입, 익일 환매로 변경되었다.

특히 당일 입금 및 당일 환매가 이루어짐에 따라 다른 펀드에 비해 유동성이 높은 편이다.

MMF는 주로 은행에서 판매하고 예금자 보호는 당연히 안 되지만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로 활용하는 환매조건부채권에 대부분의 자금을 집어 넣고 있기 때문에 사실상 예금자 보호가 된다고 봐야한다.